류길재 “남북 회담, 양보없이 원칙 가지고 임할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4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회담과 관련,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확실해야 남북관계도 있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을 대할 때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통일정책포럼 강연에서 “친구를 사귀자고 자신이 할 수 없는 것을 약속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원칙을 가지고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7차 실무회담 제안에 대해서는 “북한이 갑자기 회담을 제의한 것을 두고 우리 사회에서 ‘북한이 굴복했다’는 표현을 쓰는 것을 봤는데 정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개성공단 문제를 일으켰고, 안 벌어졌으면 좋았을 텐데 벌어졌다”며 “여기서부터 남북이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겠고, 그런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또 “지난 몇 달 동안 개성공단 문제를 마주하면서 세 가지를 마음속으로 끊임없이 되뇌었다”면서 “이 문제를 당장 풀어야 한다는 조급한 마음을 갖거나 마냥 나중의 일로 던져버리는 것이 아니라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고, 침착하게, 좀 멋있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도발적 언동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우리가 하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국민 전체로 봤을 때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은 분들이 많다”며 “정부는 전체 국민의 뜻을 잘 헤아려 정책을 수행하는 것이지 해당하는 분야의 생각만 쫓아서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인도적 대북지원단체 5개의 지원을 승인했지만,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더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 상황이 좋아지고 북한이 우리를 대하는 데 있어, 특히 핵 문제에 진전된 자세를 보이면 정부 정책은 여러 상황에 맞게 변화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남북관계의 신뢰를 쌓는 방향으로 나온다면 인도적 지원도 넓힐 수 있는 공간이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