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길재 “남북정상회담 아직 생각지 않는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5일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 “정상들 간에 만나서 큰 틀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겠다는 인식의 정상회담은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정상들 간에 만나서 회담을 해서 성과가 있으려면 상당한 정도로 뭔가 여건들이 조성이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 “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 간에 실타래처럼 엉켜 있는 이 많은 문제를 한 번에 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남북관계 개선을 서둘지 않고 차분히 진행시켜 가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류 장관은 대북 5·24조치 해제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제재조치라는 점을 지적하고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원칙적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납득할 책임 있는 북한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 조치를 조금 이완시켜 나가는 것을 하게 되면 우선 우리 국민 정서상 여론에서 그걸 수용하기가 참 어렵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역시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또 동시에 금강산 사업이 남북관계 전반에서 봤을 때 어떤 위치를 갖고 있는지도 우리가 (재개 여부를 검토할 때) 또 고려해야 될 점”이라면서 “그래서 여러가지를 검토해서 앞으로 금강산 관광 사업을 어떻게 재개할지를 고민을 좀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금강산 관광 재개시 북한에 대한 대량 달러 유입과 유엔의 대북제재와의 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우리 사회와 국제사회에 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무시할 수는 없는 노릇이며,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고려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관광사업 재개에 적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신중한 접근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개성공단 재가동 시점에 관련해서는 “개성공단 남북 공동위원회를 어떻게 구성하고 운영할 것인가에 대한 합의가 돼야 되고, 공동위 1차 회의가 열리는 시점을 봐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빠르면 다음주 쯤에는 기반시설 관리인력, 우리 관리위원회 인력들이 좀 들어가서 더 (공단에) 체류하는 그런 일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북한의 대화공세에 대해서는 “내부적인 경제적 필요성이라든가 외부세계와의 어떤 대화의 필요성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지금 국면이 지속성이 있는지 없는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