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할머니, 北남편 그리움이 韓-루 사전으로

“남편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한국어 자체를 그리워 하다가 한국어를 자꾸 배웠고, 사전을 만들어 외로움과 그리움을 달래고자 했어요.”

46년 전 생이별한 북한 남편을 그리워하던 루마니아인 아내가 한국어-루마니아어 사전을 펴낸다.

이문수 한국외국어대학 교수는 11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루마니아의 조르제타 미르초유(74) 여사가 한국어-루마니아어 사전을 집필하고 있다”고 말하고 자신이 미르초유 할머니의 원고 초본을 계속 교정, 감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에 따르면 루마니아어-한국어 사전은 나와 있지만, 한국어-루마니아어 사전은 미르초유 할머니가 준비하고 있는 것이 처음이 될 전망이다. 이 교수는 “교정과 감수 작업에 제법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발간 일자를 못박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북한의 남편과 생이별하고 루마니아에서 재회의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미르초유 할머니의 사연은 4년전 국내에도 알려졌었다.

미르초유 할머니는 1952년 북한이 전쟁고아 3천명을 루마니아 위탁교육시킬 때 이들을 인솔하고 루마니에 파견된 남편 조정호씨를 만나 양측 당국의 허가아래 1957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1959년 북한의 고아 송환에 따라 함께 평양으로 옮겼지만 1962년 미르초유 할머니가 생후 한살반 된 딸 미란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잠깐 루마니아로 나오면서 남편과 재회할 수 없게 됐다. 북한이 비자를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남편의 소식을 전해주던 편지도 1967년 끊겼고, 이후 북한 당국은 미르초유 할머니의 평양 방문 비자 신청 때마다 ‘조정호씨가 실종됐다, 죽었다’며 번번이 발급을 거부했다.

이문수 교수는 1997년 루마니아 국립 부카레스트 대학에서 한국어 강의를 할 때 미르초유 할머니가 청강생으로 수업을 들었는데, 하루도 거르지 않고 수업을 듣고 꼬박꼬박 숙제를 해왔다며 “여사가 당시 루마니아어 사전을 집필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후 미르초유 할머니는 부카레스트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한국어를 루마니아어로 풀어쓰는 작업을 계속해왔고 이 교수가 수시로 그 결과물을 교정하고 있다.

이 교수는 “기초적인 단어 정리는 거의 끝나가는 단계로, 모두 5만~7만 어휘를 담은 사전을 예상하고 있다”며 “미르초유 할머니의 한국어 실력이 대단해서 사전을 만들기에 충분한 실력을 갖췄고 무엇보다 한국어와 한반도에 대한 관심, 사전 집필에 대한 열의가 대단하다”고 전했다.

미르초유 할머니는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통화에서 현재 사전 번역 작업이 70~80% 마무리됐다면서 “남편과 러시아어나 루마니아어로 대화했는데, 헤어지고 나서 남편이 배우라고 권유했던 한국어를 배우지 않았던 것이 너무나 미안했다”고 말했다.

미르초유 할머니는 하루 평균 5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번역에 매달리고 있다며 이 일로 눈이 더 나빠지고 건강도 안 좋아졌지만 오직 남편을 위한 일이라는 생각에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