롬니 측 “北 6자회담 악용 못하도록 감시해야”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 캠프에서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을 맡고 있는 도브 자케임 전 국방부 부차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핵 6자회담을 지지하면서도 북한이 이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케임 전 부차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기업연구소, 신국가안보센터 공동 주최 토론회에 참석, 롬니 후보가 6자 회담 개최를 원칙적으로 지지한다면서도 북한의 악용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토론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롬니 후보의 우려는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진행하도록 내버려 둬서는 안된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북한이 자신들의 군사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 (6자)회담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아주 면밀하게 감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케임 전 부차관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국방정책을 비판, “전쟁은 상대 측이 우리를 약하다고 생각할 때 일어난다”면서 “북한이 1950년 남침을 감행한 것은 우리가 남한을 우리 방위선 밖에 있다고 발표하고 병력을 크게 줄였기 때문”이라고 저적했다.


한편, 롬니 후보는 북핵에 관해 초강경 노선을 밝히고 있다. 그는 지난 8월 공개한 ‘집권시 대외정책’을 통해 김정은 체계를 독재정권으로 평가, “이런 정권의 수중에 핵무기가 있는 것은 세계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며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민간 기업과 은행에 제재를 가함으로써 북핵을 완전히 제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