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니 “한반도 핵개발 반대”…“北에 상당한 압박”

이란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1962년 양국 수교 이래 가진 첫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통일의 메시지를 내놓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테헤란 사드아바드 좀후리궁에서 가진 로하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개발은 우리 민족의 생존에 대한 위협이라며, 동북아의 안정과 세계 평화에 심각한 위협으로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이란이 북한 대사를 초치해 핵무기에 대한 원칙적 반대 입장을 전달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또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란 측의 협조도 요청했다.

이에 로하니 대통령은 “양국 간 전략적인 경제협력 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이 문제에 관심이 많다”며 “이란은 세계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핵 활동도 반대한다는 입장 하에 중동지역은 물론 한반도에서도 핵을 없애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두 정상의 이 같은 발언은 비핵화와 평화통일이라는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기본 원칙에 양국이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정상회담에 참석한 이란 측 인사들도 로하니 대통령이 언급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에 대한 메시지가 그동안 이란 정부가 밝혀 왔던 입장 중에서 가장 강경한 발언이어서 내심 놀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테헤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측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 원칙에 대해 공감했는데 북한과 전통적 우호 관계를 맺어온 이란이 이러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는 북한에게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회담을 통해 나온 두 정상의 의견은 공동성명으로 문서화됐다.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핵무기 개발은 절대 안보를 강화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강조하고, 이러한 측면에서 이란은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에 대한 한국인의 열망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양측은 ‘핵무기 없는 세상’ 목표에 대한 지지하에 핵확산금지조약(NPT) 및 비핵화 공약을 재확인하고 이러한 목적을 지향하는 노력들을 지지한다”고 명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