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발사 실패 공화국 고위간부 작품이다”

북한 내부에서 장거리 로켓 발사시험 실패 원인에 대한 다양한 주장들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13일 위성 발사 4시간 만에 조선중앙TV를 통해 위성이 궤도 진입에 실패했다고 주민들에게 알렸다.  


북한 주민들은 로켓 발사 실패에 대해 당국의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대다수는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는 반면 일부에서는 ‘외부의 요격설’과 ‘김정은에 반대하는 고위 간부의 소행’이라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정은 반대세력 때문에 실패했다는 소문은 평양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에서 평안북도 국경도시로 나온 소식통은 17일 통화에서 “북한에서 로켓발사 실패가 ‘기술적 결함 때문이 아니라 김정은 체제에 반감을 가진 간부들이 미사일 기계를 일부러 조작했기 때문’이라는 소문이 퍼져 있다”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일부 고위 간부들이 김정은을 비롯한 군부 강경 세력에게 망신을 주려고 로켓이 제대로 궤도에 진입하지 않도록 방해 책동을 했을 가능성에 대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이 때문에 실패 원인이 밝혀지면 로켓 발사를 담당하고 있는 포지도국 산하 로켓군단 지도부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까지 예상되고 있다.  


소식통은 “문제는 간부들이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다. 평양시당 간부(과장급)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당국이 발사 실패를 인정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주제로 주민들이 대화를 나누는 데 별다른 통제가 가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관련 소문도 빠르게 확산되는 추세다.


소식통은 “손전화(핸드폰)를 갖고 있는 일부 주민들도 평양쪽 지인들과의 통화에서 이런 소문에 대해 확인하면서 확실한 근거가 있는 얘기로 믿고 있다”면서 “주민들도 ‘김정은 대장이 영도력을 발휘하기가 아직은 쉽지 않다’는 이야기를 한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명절(4.15)을 마쳤으니 본격적인 처벌이 있을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정은이 로켓발사 실패 책임을 불순분자에게 돌리기 위해 적대세력 소행론을 퍼뜨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 ‘고위급 간부의 반란’으로 소문이 도는데, 당국이 소문을 만들어 주민들에게 ‘김정은 체제가 불안정하다’는 인식을 주려 하겠냐”고 반문했다.


소식통은 “소문을 그대로 놔두면 눈덩이처럼 불어나기 때문에 보위부가 관련 소문을 통제하고 유포자 처벌에도 나설 것”이라며 로켓 발사 실패에 대한 내부 차원의 대응이 곧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