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킹 美북한인권특사 일행 평양 도착

로버트 킹 대북인권특사를 단장으로 한 미국 국무부 대표단이 24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중앙통신은 대표단이 ‘북미 사이의 인도주의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방북했다고만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미국 대표단은 북한의 식량실태를 조사하고 북한 당국자들과 면담할 예정이다. 미 행정부는 킹 특사의 방북 이후 한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대북식량 지원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킹 특사는 오는 28일까지 북한에 머무르며, 대표단은 내달 2일까지 식량실태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