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박, 월북 직후 체포된 듯”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기 위해 무단으로 월북한 재미교포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28)씨가 북한 국경을 넘자마자 군인들에게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인권단체들의 연합체인 ‘자유와 생명 2009’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박씨의 월북을 목격한 인물의 말을 인용해 “박씨가 얼어붙은 폭 30m 정도의 두만강을 건너 북한에 들어가자마자 건너편에서 사람들이 웅성거리는 소리가 났다”고 밝혔다.


그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강한 눈보라가 쳐 확실치는 않지만 건너편에 국경경비대 군인들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 로버트 박이 그 자리에서 체포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박씨는 중국 지린(吉林)성 룽징(龍井)시 카이산툰(開山屯)진에서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 방원리로 들어갔으며 왼손에 성경책을, 오른손에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는 찬송가의 가사를 출력한 종이를 들고 찬송가를 부르며 강을 건넜다.


박씨는 강을 건널 때 북한 사람들이 옷을 잘 못 입고 산다며 자신도 외투를 벗고 월북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박씨 월북 직후 “미국 정부는 국민의 보호와 안녕을 최우선에 두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으며 북한 언론은 이틀째 이 사건에 관해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