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라 링 “석방위해 ‘北체제 전복’ 거짓 자백”

북한에 140일간 억류됐다 풀려난 로라 링 미 커런트 TV 기자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명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쇼’에 출연해 평양에서 심문 받을 당시 석방을 위해 거짓 자백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북한에서 풀려난 뒤 링 기자가 방송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앨 고어 전 부통령이 세운 커런트 TV 기자였기 때문에 의심을 받았다”며 “당시 북한 당국자에게 (체제 전복을 시도했다고) 고백하면 용서해 줄 수 있지만, 자백하지 않으면 최악의 상황이 일어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을 전복하려 했다고 말한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믿었다”며 북한 당국의 선처를 위해 거짓 자백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링 기자는 북한 억류 생활에 대해서도 자세히 털어놨다.


그는 지난해 체포된 직후 창문없는 감방에서 며칠을 보낸 뒤 평양으로 옮겨졌으며, 이곳에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물과 전기가 끊기는 일이 많았고 샤워 시설도 없어 주전자에 물을 끓인 뒤 찬물과 섞어서 몸을 씻어야 했다고 말했다.


또한 슬픔에 빠져 끼니를 거른 채 감방 한 구석에 앉아 있거나 가족들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는 사실에 화가 나 스스로를 때리기도 했지만 감옥에 갇혀 있는 다른 무고한 사람들을 생각하며 힘을 냈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링 기자는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버지와 같이 걱정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챙겼으며, 북한 억류 당시 가족으로부터 받았던 편지가 마치 산소와 같이 하루하루를 지탱할 수 있는 힘이었다”고도 말했다.


지난 해 3월 북-중 국경지역에서 한국계 미국인 여기자 유나 리와 함께 북한군 병사들에 체포된 로라 링 기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특별사면을 받아 140일 만에 풀려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