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라 링 “北생활 가장 힘든 경험…사랑하는 사람 생각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전격 방북으로 북한에서 풀려난 중국계 미국 여기자 로라 링은 12일(현지시각) 북한에서 느꼈던 자신의 감정을 소개하며 석방을 위해 노력해준 많은 사람에게 감사한다는 뜻을 밝혔다.

로라 링은 이날 자신의 석방을 위해 만들어진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에 억류돼서 고립되고 무서울 때, 나한테 힘을 주고 믿음을 유지시켜 준 것 중 하나는 유나와 나에 대한 큰 성원이었다”며 “당신들은 거대한 움직임 중 하나였으며 나는 그에 대해 영원토록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나 리도 11일 웹사이트를 통해 “우리가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당신들이 노력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았기에 북한에서 하루하루를 버틸 수 있었다”며 석방을 위해 애써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로라 링은 “받은 편지들을 통해 수많은 아름다운 철야기도, 석방 웹사이트, 탄원서, 페이스북 그룹과 풀뿌리 노력에 대해 알 수 있었다”고 소개하며 “극한 어둠과 절망의 시간에 나는 나에게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는 수많은, 일치된 사람들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수많은 대단한 사람들의 성원 없이는 여기에 오늘, 자유롭게, 가족과 재회되어 있었을 수 없을 것”이라며 “나의 깊은 감사하는 마음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북한에서의) 내 경험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이었지만 그 속에서 무언가 아름다운 것이 나온 것 같다”면서 “그것은 수많은 사람들이 희망과 평화에 대한 목표로 일치된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라 링은 자신이 지난 북한에서 6월 11일에 썼던 일기의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일기를 통해 “나는 수많은 사람들로부터의 성원에 압도되고 감동했다. 사랑하는 이들, 친구들, 한동안 연락이 끊겼던 사람들, 그리고 전혀 모르는 사람들까지. 인류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한다. 나도 비슷한 상황에 있는 이에게 이처럼 좋은 친구나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로라 링은 또 “유나와 나는 억류된 이야기가 기쁘게 끝난 운 좋은 경우이다. 하지만 그 외에도 그들의 미래가 불확실한, 억류된 기자들이 전 세계에 많다”면서 “우리를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한 힘이 이런 기자들의 자유에 대한 몸부림에 관심을 가져오기를 바라는 게 내 진지한 희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나 리가 11일 올린 글에는 100개 가까이 댓글이 올라 ‘집에 돌아온 것을 축하한다’ ‘준비 됐을 때 만났던 북한 난민들에 대해 얘기하길 바란다. 그들의 이야기들, 그리고 (북한)인권 침해는 알려져야 한다’ 등의 말을 전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