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1월 訪北 당시 처형됐다던 장성택 목격” 주장

지난 1월 북한 김정은 생일 즈음 방북했던 전(前)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 당시 지난해 12월 처형된 것으로 알려진 장성택을 봤다고 주장했다.


로드먼은 5일(현지시간) 공개된 패션문화잡지 ‘두 주르’ 5월호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북한에) 갔을 때, 언론이 그(김정은)의 여자친구를 처형했다. 고모부(장성택)처형해 개의 먹잇감으로 줬다고 떠들어댈 때였는데 그들은 바로 내 뒤에 서 있었다”고 언급했다.  


‘두 주르’에 따르면 로드먼은 질문자가 “북한에서 처형했다고 발표한 고모부가 실제로 살아있었다는 말이냐”는 물음에 “그가 거기 있었다”고 답했다.


로드먼은 김정은에 대해서는 “농담을 하고 야구와 탁구를 좋아하는 똑같은 사람”이라면서 “그(김정은)는 정말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싶어하고, 아무도 폭격하고 싶어하지 않고, 미국인들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에 대해 로드먼은 “보통 북한 사람들처럼 입지 않는다, 명품 브랜드를 좋아하고 옷을 잘 입는다”면서 “그녀는 (북한) 전통의상은 입지 않는다. 명품 브랜드인 구찌와 베르사체를 즐겨 입는다”고 언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