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내 친구 김(정은) 만나러 평양 간다”

올 초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52)이 3일 베이징을 거쳐 북한 방문길에 올랐다.


로드먼은 이날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평양발 항공기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거기 가서 내 친구 김(김정은)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로드먼은 지난 2월 말 농구 홍보와 영화제작을 위해 북한을 방문해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정은을 처음으로 만난 바 있다.


그는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과 관련 북한 측으로부터 어떤 약속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나는 어떤 약속도 필요없다”고 말했다.


그는 1일(현지시간) 허핑턴TV에 출연, “현재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의 석방을 요청할 것”이라면서 “김정은에게 ‘왜 이 친구를 인질로 잡아두느냐’고 말하면서 분위기를 부드럽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번 로드먼의 방북이 개인적 방문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