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김정은, 오바마 전화받기 원해”

최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과 면담한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3일(현지시간) “김정은은 미국과 전쟁을 원치 않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에게 전화해주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이날 미국 ABC방송 ‘디스위크(This Week)’ 프로그램에 출연해 “오바마와 김정은은 농구를 사랑하기 때문에 거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로드먼은 미 국무부가 세계 최악의 인권침해국으로 명시한 북한의 인권 상황을 잘 안다고 답하면서도 북한 수용소에 관한 질문에는 “우리도 여기서 똑같은 짓을 한다”고 말했다.


로드먼은 또 “내가 한 일은 역사”라며 “실제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더 알아내기 위해 북한에 다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캐틀린 헤이든 대변인은 이날 미북 양국이 공식적인 외교 관계에 있진 않지만 “미국은 북한과 직접적인 소통 채널이 있다”고 말했다.


헤이든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김 제1위원장(김정은)에게 평화의 길을 택하고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하라는 오바마 대통령의 요청에 귀기울여 달라 촉구했다”며 “북한 정권은 부자연스러운 스포츠 행사에 돈을 쓰지 말고 굶주림에 시달리거나 투옥된 채 인권을 침해받는 주민들의 안녕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로드먼은 미국 묘기농구단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와 함께 지난달 26일 다큐멘터리 촬영을 목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농구 캠프를 열고 북한 농구 선수들과 친선 게임을 진행했다. 로드먼은 이 과정에서 김정은과 농구 경기를 관람하고 이후 만찬에서 술도 함께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