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김정은-리설주 딸 이름은 ‘김주애'”

최근 방북하고 돌아온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과 부인 리설주 사이의 딸 이름이 ‘김주애’라고 말했다고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9일 보도했다.


로드먼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나는 그들의 딸 주애(Ju-ae)를 안았고 리 씨(리설주)와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좋은 아버지였고, 아름다운 가족이었다”면서 “김 위원장은 내게 ’12월에 다시 보자’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 위원장과 나는 그의 가족과 함께 해변에서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며 “우리는 함께 식사했고, 술을 마셨으며, 북한과 미국이 역사적인 친선 농구경기를 하는 계획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한편 로드먼은 지난 3일 방북해 김정은을 만났으며 7일 중국 베이징으로 돌아왔다. 당시 로드먼은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과 관련해 기대를 모았지만 개인적인 방문이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