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 中난징 도착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이 26일 오후 홍콩을 거쳐 난징(南京)에 도착, 역사적인 대륙 방문의 첫 발을 내디뎠다.

롄잔 주석이 이끄는 대만 국민당의 중국 방문은 1949년 국공내전으로 중국과 대만이 갈라진 이후 56년만에 처음 이뤄진 것이다.

전세기 편으로 난징 루커우(祿口)국제공항에 도착한 롄 주석 일행은 중국공산당 대만사무판공실 천윈린(陳雲林) 주임 등 중국 관리들과 대만상인 대표단의 영접을 받았다.

장빙쿤(江丙坤), 우보슝(吳伯雄), 린청즈(林澄枝) 등 부주석 3명을 포함해 당내 중진급 등 70여명을 이끌고 중국 땅을 밟은 롄 주석은 다음달 3일까지 베이징(北京), 시안(西安), 상하이(上海) 등을 차례로 방문한다.

특히 29일에는 베이징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이른바 ‘국공(國 共)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롄잔 주석은 먼저 난징에서 쑨원(孫文) 묘소에 참배하는 것으로 공식 방문일정을 시작하며, 베이징에서는 후 주석과의 회담 외에 베이징대학에서 강연한다.

고향인 시안에서는 조모의 묘소에 성묘하고 자신이 다녔던 초등학교를 방문하게 되며, 상하이에서는 대륙 진출 대만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국민당에 이어 야당인 친민당의 쑹취위(宋楚瑜) 주석도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대륙을 방문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