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프코위츠, 남북정상회담 北인권 논의 촉구

제이 레프코위츠 미 대북인권특사는 오는 10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 문제가 거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22일 AP통신과의 회견에서 북한 핵무기를 제거하는 문제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인 목적은 북한과의 관계를 일정 수준 정상화하는 것”이라면서 “북한 정부가 인권문제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완화하지 않는다면 진전시킬 방도가 없다”고 말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또 이달 중이나 다음달 초 열릴 예정인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회의에서도 북한 인권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도 언급, 이는 “북한 정권이 저지른 잔학한 행위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의 나라 밖 정보에 대한 접근이 늘어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북한 정권에 의해 어떤 합법적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사안을 과장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