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프코위츠 “韓·日정부, 대북방송 재정 지원해야”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대북인권특사는 5일 “남한과 일본과 같은 다른 나라의 정부들도 민간 대북방송이 전송 시설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제공하고, 또 재정지원을 함으로써 이들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미국 일간지 ‘뉴욕 선’에 기고한 ‘왜 북한 사람들은 우리를 필요로 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북한 정부가 외부세계로부터의 완벽한 정보차단을 하고 있어서 남한에서의 표현의 자유가 북한사람들에게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사람들이 외부의 뉴스를 들으려고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최근 한 탈북자 조사는 절반 정도의 북한 사람들이 김정일 정권이 차단하지 못한 불법적인 외부 방송을 들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바로 미국 정부가 민간 대북라디오 방송에 지원하고 있는 까닭”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내 탈북자 숫자를 “10만명 이상일 수도 있다”고 추산하고 “동북아시아 정부들은 탈북 난민들을 돕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한국의 이명박 정부가 북한, 인권, 대북 경제적 퍼주기의 삭감 등에 관해 좋은 신호를 보냈다”며 “이 대통령의 자신의 원칙 고수는 칭찬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 정권이 주민들을 어떻게 대하느냐가 얼마나 중요한지 인식하도록 하는 대북 접근법을 개발하는 데서 이 대통령과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