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니 “북미관계 급진적 변화있을 것”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8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6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개최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강연회’에서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핵 해법을 위한 다양한 제언을 쏟아냈다.

이날 행사에는 제임스 레이니 전 주한 미국대사,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학 교수, 이토 나리히코(伊藤成彦) 일본 중앙대 명예교수,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레이니 전 대사는 “오바마 당선 이후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가능성에 대한 기운이 느껴지고 있다”며 “오바마 행정부가 출범하면 부시 행정부가 몇년간 추진한 것보다 더욱 급진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시니컬한 태도로 바라보는 사람들, 변할 리가 없다고 보는 사람들이 가장 큰 문제”라며 “미국은 북한 정권에 대해 오랫동안 해결되지 못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심으로 노력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바마 당선자가 말한 북미 직접 대화의 한 방법론으로 “평양 특사 파견이 한 가능성일 수 있다”며 “헨리 키신저, 빌 페리, 샘 넌 같은 분들이 떠오른다”고 구체적 이름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6자회담에 대해서도 “오바마 사람들은 6자회담 체제에 더 큰 권위를 부여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오버도퍼 교수는 “이명박 정부는 오른쪽으로 가고 미국은 왼쪽으로 가면서 서로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토 명예교수는 “북일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과거 식민통치 관련문제와 일본인 납치문제를 6자회담의 북핵문제, 에너지 문제와 분리해 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가 평양을 방문해 발표한 ‘북일 평양선언’에는 식민통치 및 납치문제의 해결방안이 나와있다”며 “일본 정부가 6자회담이 아니라 평양선언에 따라 이들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완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는 파국으로 치닫느냐, 화해협력의 길로 들어서느냐 하는 기로에 있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5대 과업으로 ▲평화체제 구축 ▲남북경제공동체 건설 ▲군비통제 실현 ▲남북연합 구성 ▲지역안보협력체 창설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원기 임채정 전 국회의장, 민주당 정세균 대표,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를 비롯해 주한 외교사절, 재야 인사 등 8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참석자들은 이날 공동 명의로 “경제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정책담당자들이 신뢰를 얻고 정책의 초점을 중소기업, 서민, 중산층에 맞춰야 한다.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이 대통령이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