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 “北ㆍ이란 거래은행 ‘나치’ 오명 쓰게 될 것”

이란 또는 북한과 거래하는 은행들은 머지않아 나치와 연계됐던 은행이 노출됐던 것과 같은 오명을 쓰게 될 것이라고 스튜어트 레비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담당 차관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레비 차관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현재 상황은 과거 빌 클린턴 행정부가 나치에 협력했던 은행들을 노출시켰던 것과 같은 상황”이라고 상기시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클린턴 행정부는 1997년 2차대전 중에 나치가 유대인들로부터 약탈한 금괴를 회수하기 위한 수단으로 미국내 스위스 자산을 동결하는 조치를 단행했으며, 이 즈음에 독일 정부도 나치에 협력했던 스위스 은행들을 공개하자 스위스 은행들이 크게 당황했었다.

레비 차관은 “(세계의) 어느 은행도 10년 전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돈을 예치했던 은행이라는 얘기를 듣기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비 차관은 인터뷰에서 금융시스템을 교란시킬 수 있는 테러리즘과 무기확산, 불법행위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시키려는 미 재무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미국은 이란이 헤즈볼라 민병대를 정치 종교적 지원하고 있다고 보고 있으며, 핵무기 개발에 목적을 둔 우라늄 농축 활동 중단을 적극 설득하고 있다.

미국은 또 마카오 소재 방코 델타 아시아가 화폐위조를 포함한 불법활동의 통로가 되고 있다고 보고 지난해 9월 이를 공표한 바 있으며 이로써 중국 내 국영은행의 북한 계좌 동결 계기가 됐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