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나테 홍 할머니 방한…22일 적십자사 방문

북한인 남편과의 재회를 위해 애쓰고 있는 독일인 레나테 홍 할머니(70)가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했다.

레나테 홍 할머니는 도착 후 “한국 방문을 여러 해 동안 소망해왔고, 나의 꿈이었다. 70살에 꿈이 이뤄져 행복하다”고 간단히 소감을 밝혔다.

홍 할머니는 곧바로 숙소로 이동, 휴식을 취했다. 그는 22일 오후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북한에 생존한 것으로 알려진 남편 홍옥근 씨와 만나게 해줄 것을 탄원할 예정이다.

홍 할머니는 1953년 북한 출신으로 동독에 유학온 홍 씨와 결혼해 아들 2명을 낳았으나 북한이 동유럽 지역에 거주하는 유학생을 대거 소환함에 따라 61년 남편과 생이별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