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즈펠드 “6.25때도 철수 시한 없었다”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23일 한국전때 전투에 참가한 미군에게도 철수시한이 정해진 적이 없었다며 이라크 주둔 미군에 대해 철수 시한을 정하라는 의원들의 요구를 일축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이라크에서의 군사전략에 관해 열린 상원 군사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 “전쟁에서 시한이라는 것은 예견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미국이 이라크전에서 지고 있다는 사람들의 말은 틀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에 두번째로 배치된 펜실베이니아 출신의 한 육군 대위가 고향의 가족에게 보낸 e-메일을 인용하면서, “너무 지쳐있을 때는 내가 내몫 보다 좀더 많은 희생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지만, 2차 세계 대전이나 한국전 당시의 군인들이 언제 귀향할지 모른채 배치됐던 것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마음을 다잡게 된다”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어 이라크군 훈련에 아직 갈길이 멀지만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리처드 마이어즈 합참의장도 “과업이 완수되기도 전에 떠나면 재앙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민주당의 군사위 간사인 칼 레빈 의원은 딕 체니 부통령이 이라크 저항세력을 숨이 너머가기 직전의 상황이라고 묘사한데 대해 “저항세력은 약화되지 않았다는게 사실”이라고 공박하고, 부시 행정부는 이라크 정부에 대해 오는 8월15일의 헌법 초안 마련 시한에서 6개월을 더 연장해도 이를 지키지 못할 경우, 미군 철수 시한을 정하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는 점을 일깨워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라크 주둔 미군은 이라크 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와 차기 조치에 대해 명확한 청사진을 가질 자격이 있으나, 부시 행정부로 부터 어떠한 것도 얻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