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즈펠드, 대북 선박검색 실효성에 의문 제기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은 18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및 미사일 기술 불법적인 이전을 막기 위해 유엔 안보리 북핵 결의(1718호)에서 규정한 선박검색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앨러배마주(州) 몽고메리의 공군기지에서 행한 연설에서 “핵폭탄 및 핵기술이 퍼지는 것을 늦추는 유일한 방법은 국제사회의 확고한 단결과 협력”이라면서 “그러나 그것은 (지금껏 국제사회에서) 결여돼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우리는 계속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가능성이 아주 높은 그런(국제사회의) 협력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