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즈펠드 “北 핵실험시 다른 세상될 것”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3일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와 관련,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또 핵기술을 확산하면,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다소 다른 세상에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나카라과를 방문중인 럼즈펠드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적극적인(active) 확산국가”라며 이렇게 말함으로써 북한이 실제로 핵실험을 할 경우 북한에 대한 대응 방향이 크게 바뀔 것임을 시사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계획과 관련, ’군 경계 태세와 배치에 변화가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고 “그 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만 말했다.

그는 북한 주변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실험에 반응하고 우려할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러한 반응이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에 돌아오도록 하는 데 충분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해 국제사회가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그는 “6자회담이 북한을 다루는 적절한 방법”이라며 “국무장관과 국무부, 대사관 등이 모두 6자회담 파트너들과 함께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