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서 탈북난민 강제송환 반대 444일 시위

탈북난민 강제송환을 반대하는 444일 릴레이 시위가 영국 런던에서도 열려 관심을 끌었다.

‘북한정의연대’와 탈북자 안명철,신동혁 씨는 22일 오전(현지시각) 런던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은 탈북난민 강제송환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헬핑 핸즈 코리아’의 팀 피터스 대표도 참여했다.

이들은 “올림픽 이전에 인권문제 해결하라!(Put Human Rights before the Olympic Games!)” “난민 강제송환을 중단하라!(Stop Refugee Repatriation!)” 와 같은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였으며, 런던 시민들에게 북한인권 실상을 증언하는 전단지를 나눠주었다.

북한정의연대가 주관하는 444일 시위는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송환에 반대해 지난 5월 23일 서울 중국영사관 앞에서 시작됐으며 내년 8월 8일 베이징올림픽 개막 전날까지 444일 동안 계속된다. 이날 시위는 서울 주재 중국영사관과 런던 주재 중국대사관 앞 두 곳에서 동시에 펼쳐졌다.

관계자들은 18일부터 영국 기독교 인권단체 세계기독연대(CSW)가 진행한 북한 인권 보고서 발표회를 위해 영국을 방문했다. 발표된 보고서는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살인, 강제노동, 강간, 고문 등 인권 유린 상황을 폭로하는 것으로 탈북자 안명철, 신동혁 씨가 증언에 나섰다.

이들은 19일에는 데이비드 캐머런 보수당수와 의원들을 만나 북한 인권 실상에 대해 증언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