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6자회담 대표, “지금이 북핵 진전의 중요한 단계”

북핵 6자회담 러시아 측 수석 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은 23일 “지금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의 중요한 단계인 만큼 당사국간 협조가 절실하다”라고 밝혔다.

보로다브킨 차관은 이날 모스크바 외무부 영빈관에서 한국 측 수석 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테러지원 해제 이후 진행되고 있는 북한의 핵 불능화 프로세스와 6자회담 개최 시기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보로다브킨 차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핵 불능화 2단계 마무리라는 6자회담 프로세스에서 아주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면서 “한국은 물론 당사국 간 입장 조율을 위해서 많은 논의가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숙 본부장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러시아 측의 노력에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모든 이해 당사국들이 각자의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또 “상호 행동 원칙과 북한의 핵 검증 프로토콜에 따른 각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모두 발언이 끝나고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 두 대표는 핵 신고서 검증 문제를 포함해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이후 6자회담 차원에서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막고 북핵 불능화 2단계를 마무리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회담에 배석한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보로다브킨 차관은 지난 3월 말 러시아 수석대표로 임명됐으며 양국 대표는 지난 5월 모스크바에서 첫 만남을 가진 바 있다.

미국은 지난 11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고 지난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의 핵 불능화 작업 재개를 확인했다.

그러나 일본은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소극적이라면서 미국의 조치에 유감을 표시했고, 이에 대해 북한은 일본을 6자회담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방 언론들은 중국, 러시아, 미국, 한국이 일본을 대신할 협조자를 찾고 있고 유럽연합(EU)이나 호주가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