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6자회담에서 새 제안 안 할 것”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제4차 6자회담에서 러시아는 어떤 새로운 제안도 하지 않을 것이며 ’핵 프로그램 폐기 대(對) 실질적 보상’이라는 ’일괄타결’ 방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세예프 차관은 22일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인터뷰에서 “제1차 6자회담에서부터 우리가 추진해온 제안들이 아직도 현실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 새로운 발의나 제안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러시아는 한반도 핵문제 해결과 관련해 3가지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협상의 최종 목표이고, 이를 위해 단계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체는 북한이 우려하는 안보와 에너지 지원이라는 상응한 보상을 동시에 수행함으로써 달성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에 러시아측 참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긍정적인 입장’이라면서도 이번 회담에서 논의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러시아는 이 문제(대북 경제지원)에 대해 모든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의 노력을 항상 지지해왔다”면서 “하지만 이것이 실현되려면 부처 간 동의와 정부 차원의 결정이 있어야 하며 지금으로선 이것을 논의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각국이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미국과 북한도 유연성을 갖고 접근하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미국이나 북한측으로부터 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해답을 끌어내고자 유연성을 보일 것이라는 신호들이 감지되고 있다”면서 “모든 당사국들로부터 베이징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론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각국 입장을 좁히고 일부 국가간에는 불신이 큰 만큼 여전히 어려운 회담이며 어떤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지는 뭐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일본이 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꺼내는 것은 북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의 효율을 떨어뜨리는 것이며 일본측 주장은 양자회담이나 다른 국제적 논의를 통해 해결하면 된다고 지적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