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한반도 통일 두려워 않는다”

다음달 2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러시아 정부 고위 관료가 남북 통일과 6자회담 등 한반도 문제와 관련, 의미 있는 발언을 해 주목된다.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4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남, 북한 모두와 정상적인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한반도 통일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남북한이 하나가 되면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존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통일 국가를 새로운 이웃으로 간주하고 이후에도 관계를 돈독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양국내에서 남북한 교류와 통일의 필요성을 서로 공감하고 있지만 아직 현실과는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이런 차원에서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내 긴장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고 이후에도 양국이 좀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한, 러시아간 3국 프로젝트와 관련, “한반도 횡단철도가 있지만 현대화가 필요한 상황이며 한국-일본-사할린-러시아 본토를 연결하는 페리 노선도 고려 중이지만 엄청난 비용이 들기 때문에 아직은 시기상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6자회담 러시아측 수석 대표이기도 한 로슈코프 차관은 “당초 9월 중순 정도로 예견됐던 북핵 6자 회담 당사국 외무장관 회담은 다음달 하순께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로슈코프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6자회담 당사국들은 동등한 지위를 갖고 있지만 그 진전 여부는 미국과 북한이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에 상당 부분 의존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에 미국과 북한이 서로 강경 입장을 보였지만 미국이 태도를 바꾸고 북한이 이에 응하면서 대화가 재개됐다”며 “북한은 미국과 관계 회복을 바라고 있고 미국도 그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슈코프 차관은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사찰을 수용하겠지만 북한으로 하여금 핵 시설을 완전 해체하도록 만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가 있지 않다면 전체 6자 회담도 교착상태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은 전력생산을 위해 원자로 건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고 북한을 비핵화 지대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수십억 달러가 들더라도 그것이 필요하고 본다”고 말했다.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에 따라 100만kW급 경수로 2기를 북한에 제공하기로 하면서 시작된 경수로사업은 1997년 8월 착공됐으나 2002년 북핵 문제가 불거지면서 결국 무산됐다.

로슈코프 차관은 이어 “러시아가 의장국인 동북아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가 아직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지만 러시아 정부는 낙담하지 않고 있으며 실무그룹은 이후 영구적인 지역 대화기구로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로슈코프 차관은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제6차 북핵 6자회담 2단계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