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차관 “북 핵실험 반복시 국제사회 엄격 제재”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반복할 경우 국제사회의 보다 엄격한 제재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31일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핵실험을 반복할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매우 부정적인 반응이 뒤따를 것이고, 아마도 보다 엄격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한반도에 핵무기가 존재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러시아의 이해에 부합한다”면서 “한반도의 어느 국가가 핵보유국이 된다는 것은 러시아의 이익에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는 8일 예정된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 전망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회담을 통해 구체적이고 상당한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지만 다음 회담에서 목표들을 달성하는데 분명한 길을 닦아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슈코프는 특히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행동계획을 담은 로드맵을 만들자고 제의하기도 했다.

그는 “1년에 한두번 열리는 간헐적인 협의와 회담 중간의 휴회기간동안 구체성없고 심도없는 작업으로는 전혀 협상의 성공을 이뤄낼 수 없다”면서 “자체적인 로드맵이나 행동계획을 당사국들이 합의해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로슈코프는 1일 모스크바를 방문하는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로드맵 구성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그는 러시아 기술로 북한에 경수로를 제공하는 문제는 아직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