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장관 “대북 중유지원 이달내 완료”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6일 “러시아는 대북 추가 중유지원을 이달 내로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6자회담 동북아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의장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주어진 몫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달 말까지 북한에 대한 중유 공급이 완료되면 러시아는 6자회담 당사국으로서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며 “이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다음 단계(비핵화 3단계)로 가는 조건을 만드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북한에 제공할 추가 중유는 5만t 분량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지난해 12월 베이징(北京)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 직후 미국이 주장한 ‘대북 중유 제공 중단 합의설’을 강력히 부인하면서 6자 합의에 따라 대북 중유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러시아는 실무그룹 의장국으로 향후 동북아 평화안보를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에 대한 지침의 초안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음 달 중순 모스크바에서는 6자회담 당사국들이 참여하는 동북아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