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언론 “한반도 비핵화 실현 진전 기대”

러시아 언론 매체들은 26일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면서 향후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큰 진전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리아 노보스티 통신은 이날 북한이 10.3 합의사항에 따라 핵 프로그램 신고서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했다고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발표 내용을 인용, 보도했다.

또 핵 신고서 제출 직후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명단과 적성국 교역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는 미 국무부 발표 소식도 함께 전했다.

리아 노보스티는 앞으로 6자회담 틀 내에서 북한 핵 시설에 대한 통제가 이뤄질 것이고 북한에 대한 추가 경제 지원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타르 타스 통신도 북한이 모든 핵시설의 불능화를 약속하고 27일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을 폭파하기로 했으며, 핵 활동도 신고하기로 다짐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번 핵 신고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첫 걸음을 뗀 것이라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함께 전했다.
이 밖에 인테르 팍스 통신은 미국이 이번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조치에 대해 환영했으며 북한에 대한 제재를 철회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