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안보리 추가제재, 北 민생 영향 미치지 않게 해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제재 결의 채택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가 이를 두고 북한 주민에게 타격을 입히지 않는 선의 제재안을 마련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안보리 결의는 단순한 문서가 아니라 작동 가능한 것이어야 한다”면서 “또 그 내용은 북한의 핵개발을 용납하지 않는 방향의 것이어야 하며 핵개발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주민들의 생활을 최악의 상황으로 악화시키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완전한) 이행이 가능하고 기존 안보리 결의들에 규정된 목적(북한 핵개발 차단)을 철저히 반영하는 결의안을 만들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처럼 중국에 이어 러시아도 제재와 별개로 북한과의 민생 교역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쉽게 버리진 못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도 2일(현지시간)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국제사회, 유엔 안보리 등이 지지한 대북 제재에 적응하기 위한 일정 기간이 있었다”면서 “이러한 제재의 틀 내에서 가능한 (북한과의) 경제 협력은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갈루슈카 장관은 특히 “북한으로의 전력 공급 사업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나선 특구로의 전력 공급 사업을 지속할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물론 러시아 역시 북한 비핵화 견인에 적극적인 국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3일(현지시간)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핵보유국이 늘어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하며 북한의 핵실험을 용납할 수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면서 “이 문제에서 러시아의 입장은 일본, 미국 등의 다른 나라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예측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북한의 핵개발 시도로 인해 한반도는 아주 심각한 긴장 지역이 되고 있다”면서 “파괴적 결과를 초래하지 않기 위해 북한을 궁지로 몰아서도 안 되지만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행동을 중단시키 위한 국제적 형식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와 중국 등이 북한과의 민생교역 중단 등 초강경 추가 제재에는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안보리 추가 결의 채택은 지난 4차 핵실험 이후 2270호를 도출시킬 때까지 걸린 57일(오는 토요일)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