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수석대표 “6자회담 위기..약속 안지킨 미국 때문”

북핵 6자회담 러시아측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은 22일 미국이 북한 자산 해제 의무를 지키지 못해 6자회담이 실패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슈코프 차관은 이날 러시아로 귀국하기 직전 이타르타스 통신과 인터뷰를 갖고 미국은 ‘2.13 합의’ 이후 30일 안에 북한 동결계좌를 해제하기로 했다면서 “모든 문제는 미국측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도 돕기를 원했으나 해결 과정에서 개입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들 자금의 일부라도 미국의 의심을 사게 되면 미국의 제재나 금융계 및 미국 정부로부터 부정적인 인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은 잘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문제를 생기게 하고 그것을 해결하겠다고 한 사람이 먼저 그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면서 “이 문제를 30일 안에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것이 있는데 이것이 해결되지 않아 회담이 위기에 빠졌다”고 말했다.

그는 “만나서 얘기하는 것은 항상 유익하지만 그것을 위해 일주일이나 이주일간 여기 앉아 있을 필요는 없다”고 말하고 실무그룹 회담이 가동됐기 때문에 현재 협상을 쓸모 없는 것으로 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로슈코프 차관은 이어 현재 6자회담의 상황을 보면 제5차 6자회담에서 합의한 참가국들의 의무사항이 이행될 수 있을 지 여부에 대해 의문이 생긴다고 말해 앞으로의 6자회담을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먼저 미국측이 30일 안에 이행해야 하는 의무사항이 이행되지 못했으며 바로 이 때문에 합의한 절차를 이행하는 것이 중단됐으며, 둘째로 북한 핵시설 동결 등 60일 안에 이행해야 하는 조치도 이번에 논의조차 못했기 때문에 이행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동결 대상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못한 것은 물론 북한이 핵시설을 동결하는 과정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어떻게 참여할 것인 지에 대한 문제도 해결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IAEA 이사회가 특수한 결정을 내려야 하며 수 많은 기술적, 법률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60일 안에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은 이미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중국은행이 북한 자금 입금을 거부하고 있는 것과 관련, “북한 자금을 접수할 다른 은행을 현재 물색하고 있다”면서 “베트남이나 몽고, 러시아에 있는 은행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중국측 친구에게 만약 중국은행이 자금을 접수하지 못하겠다면 러시아 등 다른 나라 은행을 찾아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미국 정부의 서면 각서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