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수석대표 “이번 주말 께 회담 종료”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차관은 이번 주말이면 회담이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베이징에서 모스크바로 돌아온 알렉세예프 차관은 1일 이타르-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주말 께 회담이 끝나고 다음 회담 일자가 선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사안별로 당사국들이 일치하거나 다른 견해를 갖고 있지만 공동 문건 채택을 위한 협상은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6자회담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예측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북한에 안전보장을 제공하는 것이 북핵 문제 해결의 중요한 관건의 하나로 본다”면서 핵 동결에 따른 보상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러시아 정부가 양자 및 다자 간 기틀에서 이같은 안전보장에 참여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언제 베이징 회담장으로 돌아갈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6자회담에 참가중인 북한 대표단은 오는 3일 회담이 끝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전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