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선박 탑승했다 北 억류된 국민 2명, 11일 만 무사 귀환

고장 임시 수리 후 27일 저녁 원산항 출발…정부 "인도주의적 견지서 긍정 평가"

러시아 억류
지난 17일 북한에 나포된 러시아 어선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가 28일 오후 1시 12분께 우리 국민 2명 등 선원 17명 전원을 태우고 속초항에 입항하고 있다. /사진=연합

러시아 선박에 승선했다가 북측에 억류된 우리 국민 2명이 28일 무사히 귀환했다.

통일부는 지난 17일 동해상에서 표류하던 중 북한 당국에 단속된 러시아 선박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가 이날 오후 1시 12분경 속초항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북측이 선박을 나포한 지 11일 만이다.

귀항한 러시아 선박에는 우리 국민 2명을 포함해 러시아 선원 15명 등 17명 전원이 탑승했으며, 모두 건강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 나포됐을 당시 엔진이 고장 난 상태였던 러시아 선박은 임시 수리 조치 뒤 전날(27일) 오후 7시께 북한 원산항을 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는 “북측이 우리 국민을 포함한 인원과 선박을 안전하게 돌려보낸 것에 대해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적의 300톤 급 홍게잡이 어선인 해당 선박은 지난 16일 오후 속초항을 출발해 러시아 자루비노항으로 향하던 중 기관 고장으로 동해상에서 표류, 17일 북측 수역에 넘어갔다가 단속돼 북한 강원도 원산항으로 인계됐다.

러시아 선박에는 각각 50대, 60대 한국인 남성이 2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은 러시아 선사와 기술지도 계약을 맺고 어업지도 및 감독관 자격으로 승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 18일 우리 국민의 억류 사실을 파악한 이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락대표 접촉과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 명의의 대북통지문 등을 통해 수차례 북측에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확인에 대한 회신을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북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아직까지 별다른 통지나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한편 현재 정부는 이번 러시아 선박 나포와 북측의 귀환 조치 배경 등 구체적 내용은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향후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선원에 대한 합동정보조사를 실시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