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장 평양서 기자회견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장은 6일 “조선(북한) 인민이 강성대국 건설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방송이 7일 보도했다.

그는 평양을 떠나기 앞서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러시아측 수행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신의 방북 성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와 무역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상호 협력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북한측과) 허심 탄회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깊은 관심 속에 러.조 두 나라의 친선관계가 좋게 발전하고 있으며 앞으로 친선 협조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

마트비옌코 시장은 이번 방북 기간 김영재 조선국제무역촉진위원장 겸 무역성 부상과 회담을 갖고 ‘조선국제무역촉진위원화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정부 사이 무역경제 협조에 관한 회담록’에 서명했다.

‘조선상업회의소와 상트-페테르부르크시 상공회의소 간 협조에 관한 합의서’, ‘조.러 친선상업센터 창설에 관한 계약서’, ‘평안남도 남포시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사이 친선도시 설정에 관한 합의서’도 각각 체결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지난 5일 평양에 도착한 마트비옌코 시장은 1박2일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6일 다음 방문지인 베트남으로 출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