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북한 가스관 건설에 北채무 재투자 방침”

러시아가 북한이 구(舊) 소련에 진 채무의 일부를 상환받아 북한에 가스관을 건설하는 데 재투자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르게이 스토르착 러시아 재무차관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하원인 국가 두마에서 “북한에 가스관을 건설할 토지를 확보하는 방안에 대해 양국이 합의에 도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북한의 일부 채무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러시아 국영통신인 이타르타스가 전했다.

러시아는 북한이 옛 소련에 진 109억 6000만 달러 규모의 채무 가운데 90%를 탕감하고 나머지 10%는 20년에 걸쳐 분할 상환하되 북한의 에너지와 보건 등의 프로젝트에 재투자하는 내용의 비준안이 예산위원회를 통과했다.

러시아 정부는 이 협정 비준안을 지난달 18일 국가 두마에 제출했으며 비준안은 이날 예산위원회를 통과했다.

러시아와 북한은 지난 2012년 9월 채무 탕감에 관한 합의 사항을 담은 협정을 체결했다.

한편 이타르타스에 따르면 러시아가 북한의 채무를 탕감하기로 한 것은 양국관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문제를 해소하며 향후 북한 개발 과정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