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북한ㆍ이란 핵문제 신중한 접근 거듭 강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8일 국제사회가 북한과 이란의 핵프로그램 문제를 다룸에 있어 단호하되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베트남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차에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가 한반도 및 이란 핵 프로그램 이슈에 접근함에 있어 단호하되 그러나 매우 신중하게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북한 혹은 이란에 대한 과도하게 강경한 행동은 분쟁 해결 노력을 해칠 수 있다는 러시아측의 최근 경고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또 “우리가 지금 수용가능한 합의점을 찾을 수 있다면 (핵) 비확산 체제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위협은 상당히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와 중국 두 나라는 북핵 6자 회담이 신속하게 재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정부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고 6자회담 복귀에 합의하는 등 정치외교적 수단을 통한 북핵문제의 해결 가능성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란 핵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도 러시아는 과도한 제재보다는 협상을 통한 해결책을 요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