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대사 “북 핵보유국 절대 인정못해”

글레브 이바셴초프 주한 러시아 대사는 20일 “러시아는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한국국방연구원(KIDA) 주최로 열린 국방포럼에서 ‘동북아문제 해결과 한러관계 발전방향’이란 주제의 특강을 통해 “(북한의 핵보유가) 다른 국가에 절대 바람직하지 않은 교훈을 줘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고 있는 6자회담에서 핵군축 회담을 개최할 것을 주장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러시아는 6자회담 과정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국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북한이 핵 보유국이라는 전제하에서는 어떤 협상도 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6자회담에 언급, “실질적 성과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모든 참가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더 합리적인 행동을 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핵비확산조약(NPT) 복귀에 대한 기존 합의를 실현하도록 긍정적인 자극을 포함한 모든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북핵은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라며 “6자회담 대표들이 만나서 서로 얘기하는 것 자체가 중요하고 회담에 대해 서로 관심이 있다면 앞으로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러시아는 6자회담 성공을 위해 철저히 노력할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 이 지역을 평화, 안전, 협력의 지대로 만드는 첫 걸음”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핵실험에 대해 그는 “러시아 국경에서 177㎞ 떨어진 거리에서 감행됐다”고 소개하고 “러시아가 비난하는 것은 이 부분이 아니며 북한 핵실험이 핵무기 비확산 체제에 심각한 손상을 주었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과 관련해서는 “각국이 원자력을 비롯한 현대적 기술을 평화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6자회담 과정에서 북한의 평화적 핵 프로그램을 금지하자는 얘기도 없었고 9.19 공동성명에도 당사자들이 적당한 시기에 북한에 경수로를 공급하기로 약속했다”고 상기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비난과 아울러 “세계적 차원의 문제해결 방법을 바꿔야 한다”며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노골적인 반대를 표시했다.

그는 “최후통첩이나 제재의 언어에서 크든 작든, 강대국이든 약소국이든 모든 나라가 국제법에 따라 보호받고 있다는 확신을 갖는 ‘국제법의 지배’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래야 이런 국가에 대한 요구를 강화할 수 있다”며 “이런 국가들이 차별을 당하는 느낌이 들고 위기감을 느낄수록 그렇게 행동하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북한을 경유하는 파이프라인을 통한 대한(對韓) 에너지 지원 가능성에 대해 “남북관계 발전 측면에서 북한을 경유하는 파이프라인을 연결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면서도 “남북과 러시아 3국 간에 이를 위한 선린 및 신뢰관계를 이뤄야 하는데 아직 그런 분위기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우리의 이웃나라”라며 “대북 경제협력이 남한과의 협력 수준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앞으로 협력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또 반기문 전 외교부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을 환영한다며 이는 국제무대에서 대한민국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 국제사회가 높게 평가한 결과로 본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