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남북한-시베리아선 연계 등 철도현대화 박차

러시아가 남북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의 연계운행을 포함해 자국 철도 현대화에 오는 2030년까지 모두 13조루피(미화 5천60억달러 가량)를 투자하는 대대적인 계획을 4일 공개했다.

러시아철도공사의 블라디미르 야쿠닌 사장은 이날 공사 웹사이트에 뜬 성명에서 “철도 인프라의 병목 현상을 제거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마련됐다”면서 “이것이 성장세 지속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쿠닌 사장은 이날 각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프로젝트를 보고한데 이어 6일 소집되는 관계장관회의에서 구체적인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사측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내년부터 오는 2015년까지 기존의 철도를 개량하는 1단계 작업을 거쳐 2016년부터 2030년까지 1만5천800km의 철도를 신설하는 2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철도 신설에는 베링해 기존 노선에 덧붙여 3천500km 노선을 신설하는 내용도 포함돼있다. 러시아철도공사는 현재 11개 시간대에 지구를 두 바퀴 도는 길이인 모두 8만km의 철도를 운영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 철도 현대화 프로젝트에서 TKR과 TSR을 연결시키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야쿠닌이 지난 4월 러시아 극동 사할린과 러시아 기간 철도를 잇는 작업도 추진될 것임을 밝힌 점을 상기시켰다. 야쿠닌은 이와 관련해 TKR 업그레이드에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당시 강조했다.

야쿠닌 사장은 러시아 관영통신 이타르-타스와 지난 6월 16일 한 회견에서 “연내에 북한 나진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하산역을 잇는 철도구간 현대화 사업에 참여키로 북한 당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남북한과 러시아가 (TKR과 TSR을 연결하기 위한) 공식 3자 회담도 열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회견에서 “나진-하산 구간 철도가 현대화되면 남한에서 유럽으로 가는 컨테이너선 일부가 나진항으로 가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때문에 러시아 극동 항구의 물동량이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러시아 철도 현대화 프로젝트에 베링 해저를 통해 알래스카와 연결되는 부분도 포함돼 있음을 상기시켰다.

러시아 경제부가 지난 4월 18일 밝힌 바에 따르면 베링 해저에 세계 최장인 102km 터널을 뚫어 열차가 통과하는 것은 물론 이곳에 송유 및 가스관을 함께 부설해 미국에 시베리아산 석유와 천연가스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해저터널 공사비용 최고 120억달러를 포함해 모두 650억달러가 투입되는 것으로 당시 설명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