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기업 3곳, 北에 WMD 기술제공 혐의로 美제재대상 올라

러시아 3개 기업이 북한에 대량살상무기(WMD)나 미사일 생산 기술을 제공한 혐의로 미국의 제재 목록에 올랐다고 3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이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 콜롬나의 기계설계소와 쿤체보 설계소,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주(州)의 제150 항공기 수리 공장 등이 ‘북한·이란·시리아로의 WMD 확산 방지법’을 위반했다고 판단, 제재 대상에 추가됐다.

미국은 또 지난 9월 제재 목록에 올렸던 레오토프의 기계생산단지와 모스크바 툴라주의 설비설계소 등에 대해 제재를 연장했다.

보도된 바에 의하면 미 당국은 이들이 북한과 이란, 시리아 등으로 WMD나 미사일 생산에 활용될 수 있는 설비와 기술을 공급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기술을 언제 제공했는지에 대해선 아직 공개된 바가 없다.

신규 제재 대상이 된 러시아 3개 기업은 이달 5일부터 약 2년간 제재를 받게 되며, 이들은 이 기간 동안 미국 정부나 기업과 거래나 교류를 할 수 없다.

한편 ‘북한·이란·시리아로의 WMD 확산 방지법’ 관련 제재 대상 목록엔 러시아 기업 외에도 벨라루스와 중국, 말레이시아 등과 제재 당사국인 이란과 시리아, 북한 등 10개국 38곳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이란은 제재 당사국 중 가장 처음인 2000년에 제재 대상으로 채택됐으며, 뒤이어 시리아가 2005년, 북한이 2006년에 제재 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