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극동서 北 3명 스킨헤드에 폭행당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한인 3명이 러시아 스킨헤드(극단적 인종차별주의자)로 추정되는 젊은이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11일 인테르팍스 통신이 보도했다.

블라디보스토크 경찰에 따르면 북한인 3명은 지난 10일 밤 9시경(블라디보스토크 현지시간) ‘바엔늬 쇼세’ 부근에서 러시아 청년들에게 폭행을 당했고, 이들은 모두 병원에 옮겨져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중 한 명은 중상을 입어 혼수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북한이들이 소지품을 빼앗기지는 않았다면서 스킨헤드의 범행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