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국방 “北 핵실험은 러 생태계 훼손”

세르게이 이바노프 러시아 부총리 겸 국방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 되면 러시아의 생태환경을 훼손하게 되는 만큼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바노프 부총리는 4일 키르기스스탄에서 러시아군이 주둔중인 칸트 공군기지를 방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러시아 국경과 가까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만일 (북한의) 그러한 실험이 실시된다면 이는 러시아에 생태적인 훼손을 초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아가 대량살상무기의 비확산을 위한 모든 규정들을 엄격히 준수해왔고, 전세계 핵 강국의 숫자가 늘어나는데 반대한다면서 북한측이 핵실험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 당국이 이 문제에 대해 자제와 신중함, 책임감을 갖고 대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