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UEP 안보리 논의 지지”…北 왜곡 반박

러시아는 5일 “북한의 ‘우라늄 프로그램’ 실현에 관한 정보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의 위반이며 따라서 이 사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하는 것에 반대할 근거가 없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한반도 상화 전개와 6자회담 재개 전망’이란 제목의 공식 논평을 통해 북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문제를 안보리에서 공식 논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번 논평은 북한의 러시아 입장을 왜곡 보도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다. 북한은 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러시아 측은 조선의 평화적 핵활동 권리를 인정하면서, 러시아가 조선의 농축우라늄 생산 문제를 유엔 안보리에서 심의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일부 보도는 러시아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확인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러시아 외무부가 자의적으로 러시아의 입장을 왜곡한 북한에 경고의 성격이다. 외교 당국자는 “북한이 마음대로 러시아 입장을 왜곡하자 러시아가 불쾌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 논평은 “(6자회담국 중 북한을 제외한 ‘5자’간 견해) 일치를 유지하기 위해 이 문제와 관련한 다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견해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북한 UEP문제 공식 논의 여부를 놓고 물밑 논의가 시작됐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서도 러시아는 북한 UEP문제를 안보리에서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교부 차관은 지난달 28일 서울에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UEP 문제는 6자회담의 테두리 안에서 협의할 수 있다고 보지만, 이 문제를 안보리에서 논의하는데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