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 TKR 국제컨소시엄 필요성 동의”

블라디미르 야쿠닌 러시아 국영철도 사장은 북한 철도 개량을 통해 한반도종단철도(TKR) 복원을 위한 국제 컨소시엄 구성이 필요하다는데 북한측이 동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철도관련 통신사(rzd-partner.ru)에 따르면 야쿠닌 사장은 17일 러시아-북한 철도당국이 나진-하산 철도 현대화에 대한 의정서에 서명했으며 이는 남북러 3개국 철도 대표들이 한반도종단철도(TKR) 복원 및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에 대한 논의를 마친뒤 이뤄졌다고 밝혔다.

야쿠닌은 특히 “양측(러-북)이 협상에서 TKR 재건사업이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두만-나진간 철도 현대화와 병행해 시작돼야 한다는데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면서 “북한 대표단은 TKR 복원을 위한 국제 컨소시엄 구성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북한 철도 개량을 통해 TKR 개통을 위한 국제 국제컨소시엄 구성 방안은 2001년부터 논의됐으며 중국과 일본도 참여 의사를 밝혀왔다.

야쿠닌은 또 나진-하산간 철도 현대화 사업에 러시아측이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