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 정치정보 가장 먼저 입수”

러시아가 조선(북한)의 가장 신뢰 있는 대화상대 명단에 속해 있으며 조선의 정치에 대한 정보를 가장 먼저 입수하고 있다고 러시아 과학원 동방학연구소 알렉산드르 워런쪼브 조선 과장이 밝혔다고 러시아의 소리방송이 21일 보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동아시아 안전문제담당 수석연구사직을 맡고 있기도 한 워런쪼브 과장은 “조선의 핵문제에 관한 해결책을 모색하는 데 모스크바와 평양의 접촉이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큰 성명이나 외교적인 조치 없이 조선의 지도부까지 직접 전달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고 그 가능성을 적극 이용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외교가 보다 생산적”이라고 역설했다.

워런쪼브 과장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3번이나 상봉했으며 그 때마다 각료들의 만남이 이어졌고 러시아 극동연방지구 대통령 전권대표도 조선의 지도부와 여러 번 상봉했다”면서 북한과의 친밀성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