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 인접 연해주서 대규모 난민수용 훈련”

러시아는 북한,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연해주 하산 지구에서 인접국으로부터의 난민 수용에 대비한 연습을 실시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러시아 국경경비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훈련에서 난민의 출신국이 특별히 정해지지 않았지만, 한반도 정세변화에 따른 인접국으로부터의 난민 유입을 상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훈련은 러시아 극동, 시베리아 각지에서 벌어진 대규모 군사연습 ‘보스토크-2010’의 일환으로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실시됐다.


훈련에서는 난민들이 러시아 영내에 유입하는 사태에 대비하고 임시 수용 시설인 텐트의 설치나 의료 검사 준비 상황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훈련 참가자 수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북한이나 중국 등 주변국과의 외교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난민 수용 훈련을 실시했다는 사실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소련 붕괴 이후 연해주 지방 등에서 난민 유입에 대한 연습을 몇 차례 진행해 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 2003년 8월에도 연해주 바라바슈에서 북한 난민 10만 명 수용을 가정한 ‘가상 비상 훈련’을 실시한 적이 있다.


당시 한 러시아 일간지는 “러시아는 북한 주민이 집단적으로 육로나 해상을 통해 국경을 넘을 경우에 대비한 구체적 대책을 이미 세워놓았다”며 “비상계획안은 북한 난민에게 비상식량과 식수를 지급해 3만명은 연해주에, 7만명은 하바로프스크 등 다른 극동지역에 분산 수용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