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에 정부간 경제위원회 개최 제의

러시아 당국은 최근 6년 동안 중단됐던 북한과의 정부간 경제통상위원회를 내년 3월 모스크바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고 11일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내 대표적인 북한통인 콘스탄틴 풀리코프스키 환경기술원자력감독처장(전 극동지구 대통령 전권대표)이 공동대표로 있는 ‘북-러 통상경제협력위원회’의 러시아측 대표단은 이날 내년 3월 위원회 활동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북-러 통상경제협력위는 지난 2000년 10월 북한 평양에서 3차 회의가 개최된후 계속 중단돼왔다.

환경기술원자력감독처 공보실은 내년 회의에서 논의되고 서명할 주요 의제들도 정해졌다고 밝혔다.

공보실에 따르면 주의제는 북한의 노동력을 러시아 경제에 활용하는 방안, 철도연결사업, 러시아에서 생산된 전력의 대북 공급, 러시아산 원유를 북한에서 가공하는 방안 등이다.

풀리코프스키는 지난달 28일 모스크바의 한 세미나에서 북한의 대러시아 채무가 대략적으로 80억달러를 조금 상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북-러 통상경제협력위에서는 대북 채무 조정문제에 대해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풀리코프스키는 지난달 모스크바에서 북-러 경제과학기술정부간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김영재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를 만나기도 했다.

그는 또 한-러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의 러시아측 위원장도 맡고 있으며, 지난 10월 서울에서 열린 제7차 회의에 참석하기도 했다.

러시아와 북한간 지난해 교역량은 2억4천만달러이며, 올해는 9월까지 1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