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에 미사일발사 유예 준수촉구

러시아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모든 협정을 준수하고 도발행위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5일 공식 논평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사전 통보없이 이뤄졌으며, 북한이 이전에 서명한 미사일 발사유예 선언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무부는 “(미사일 발사로) 태평양에서 국제 선박들의 통행이 위협받고 있고, 미사일 잔해물이 러시아 해안에 직접적으로 가까운 곳에 떨어지기도 했다”면서 “북한이 자제와 함께 미사일 분야에서 의무를 준수하고 이 문제에 대해 국제법과 지역안보를 고려해 입장을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또 미사일 발사행위가 이 지역의 안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린 것이고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둘러싼 전망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외무부는 특히 사태 해결을 위해 모든 6자회담 당사국들과 협의를 계속 진행하고 유엔 안보리 회의에도 적극 참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오전부터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6자회담 당사국 외무장관들과 전화통화를 갖고 이번 사태에 대해 공조를 강조했다.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차관은 “미사일 발사가 6자회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러시아 정부는 주유엔 러시아 대표부에 다른 안보리 회원국 및 국제기구들과 적극적으로 의견을 조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타르타스 통신은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을 인용, 외무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항의하기 위해 박의춘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를 불렀다고 전했다./모스크바=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