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과 경제협력 계속” 발언에 정부 “예의주시”

러시아가 2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와 상관없이 북한과의 경제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자국 매체를 통해 밝힌 것과 관련, 우리 정부는 “러시아-북한 간 제반 경제협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관련 사항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국제사회, 유엔 안보리 등이 지지한 대북 제재에 적응하기 위한 일정 기간이 있었다”면서 “이러한 제재의 틀 내에서 가능한 (북한과의) 경제 협력은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갈루슈카 장관이 밝힌 북한과의 경제협력은 나선 특구로의 전력 공급 사업이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터뷰에서도 갈루슈카 장관은 “북한으로의 전력 공급 사업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러시아와 북한은 지난해 12월 전력 분야의 기술 교류와 전력 공급, 관련 인프라 건설 등의 내용을 담은 상호 협력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러시아는 협정을 근거로 극동 연해주에서 북한 나선시까지 이어지는 송전 선로를 건설하고, 이를 통해 연해주 지역 발전소의 잉여 전력을 북한으로 공급해왔다.

러시아의 이 같은 계획으로 인해 자칫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를 도출시키는 데 제동이 걸리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안보리 제재결의안은 이사국 간에 논의되고 있고, 진지하고도 건설적인 협상이 지금 진행 중에 있다”고 답했다.

조 대변인은 “ 대북제재가 실효성을 갖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러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각국과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면서 “다만 채택 시기에 대해서는 예단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