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한 관계 크게 안 바뀔 것”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동방학연구소의 알렉산드르 보론초프 한국.몽골분과 과장은 19일 이번 대선 결과가 러시아와 한국 관계에 어떤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론초프 과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명박 대통령 체제가 시작되더라도 러시아와 한국이 그동안 쌓아온 역동적이면서 긍정적 관계 발전은 계속될 것이며 어떤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양국 관계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상호 교류 및 협력 관계를 계속할 필요가 있으며 이는 한반도의 전략적 상황에도 똑같이 적용될 수 있다”면서 “북한 핵문제 해결 및 6자 회담, 새로운 평화 체제 구축의 최종 성공 여부는 새 정부가 대(對)북한 정책을 어떻게 펼쳐가느냐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한국의 새로운 지도자가 현 정부 정책을 그대로 따를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하지만 화해와 포용 정책 원칙을 유지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번영 뿐 아니라 러시아와 한국이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